찾아가는 생명사랑지킴이 양성교육

하동신문 0 54

찾아가는 생명사랑지킴이 양성교육

자살률 24.2%→22.7% 줄이기 프로젝트 일환 

13개 읍·면 순회 진행 

 

  하동군은 ‘자살예방 및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추진하는 국정과제에 발맞춰 ‘자살률 24.2%→22.7% 줄이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찾아가는 생명사랑지킴이 양성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생명사랑지킴이는 자살 위험성이 높은 사람을 발견해 신호를 인식하고,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전문기관에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는 사람으로, 게이트키퍼(Gate-Keeper·문지기)라 불린다.

군은 생명사랑지킴이 1000명 양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며 지역주민과 접근성이 높은 이장과 공무원들이 사회적 책임의식을 갖고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 확산에 적극적인 동참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생명사랑지킴이 양성교육은 25일 화개면을 시작으로 8월 22일 하동읍까지 13개 읍·면사무소를 순회하며 공무원 및 마을이장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하동군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 전담인력(정신간호사)이 자살 및 게이트키퍼의 정의, 자살에 이르는 과정과 생명을 배달하는 방법 등에 대해 교육하고, 생명지킴이 선언문 낭독으로 자살지킴이 역할을 부여받게 된다.

군은 이번 교육을 통해 정신질환에 대한 올바른 정보제공으로 ‘자살은 예방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환근 보건소장은 “자살 고위험군을 조기 발견하고 위기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자살예방에 관심 있는 주민들의 많은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생명사랑지킴이 양성교육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하동군보건소 건강지원담당부서( 880-6623)로 문의하면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