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프스 하동 동계 전지훈련 열기 후끈

하동신문 0 435

알프스 하동 동계 전지훈련 열기 후끈

초·중·고·대학·실업 축구·야구·배구 

41팀 연 1만 164명 훈련 실시 

 

  전지훈련의 메카 알프스 하동군이 올 겨울 전국에서 몰려든 전지훈련팀의 훈련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하동군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여자배구 청소년국가대표 후보팀의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전국의 초·중·고등학교와 대학, 실업 선수단이 군내 일원의 체육시설에서 동계훈련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내달 중순까지 하동에서 동계훈련을 하는 선수단은 고등학교·대학·실업 배구 11팀 222명, 고등학교 남녀 축구 26팀 750명, 초·중학교 야구 4팀 90명 등 총 41팀 연 1만 164명으로 집계됐다.

종목별로는 배구 청소년국가대표 여자후보팀이 청암면 비바체리조트에 숙소를 잡고 지난달 17일부터 6일까지 21일간 하동체육관에서 기초체력 훈련과 실전에 대비한 전술훈련 등을 실시했다.

국군체육부대도 같은 달 20일부터 9일간 하동중학교 체육관에서 1차 훈련을 실시한데 이어 5일부터 내달 14일까지 2차 훈련을 이어간다.

또한 경북사대부고가 지난달 20일부터 4일간 훈련을 하고 돌아간데 이어 오는 8일 홍익대, 16일 성지고등학교, 내달 5일 화성시청, 중부대, 영천시청, 성균관대 배구단이 잇달아 찾아 최소 1주일에서 최대 15일까지 훈련을 실시한다.

야구팀으로는 부산사상구 리틀야구단이 지난달 30일부터 양보야구장에서 내달 19일까지 21일간 훈련을 실시하고 이어 서울도곡초등학교가 3〜13일, 포항제철중학교가 9〜13일, 서울언북중학교가 내달 2〜15일 청암?금성면 일원에서 전지훈련을 한다.

그리고 지난 3일부터 15일까지 공설운동장 보조구장에서 전국남자축구 고등학교 선수단 7팀, 18〜28일 전국여자축구 고등학교 선수단 12팀, 내달 2〜15일 전국여자축구 대학부 선수단 7팀이 같은 장소에서 동계훈련을 겸한 실전경기를 펼친다.

이처럼 전국의 많은 동계훈련 팀이 하동을 찾는 것은 겨울에도 비교적 따뜻한 기온을 유지하고, 축구·배구·야구 등 종목별 동시 훈련이 가능한 다양한 체육시설을 갖춘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기다 군이 훈련 참가팀에 최신 체육시설을 무료 대관하는 것은 물론 주요 관광지 무료 투어·하동녹차 체험 예절 및 인성교육 같은 특별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선수들의 편의를 제공하는 것도 한몫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 겨울에도 전국에서 많은 선수단이 찾아 ‘전지훈련 메카’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며 “선수단 유치를 통해 숙박·외식·관광업소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