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어머니 - 시인 최증수

하동신문 0 44

 

           나의 어머니

                          시인 최증수

 

       길섶에서도 잘 사는 풀이

       싱싱한 향기 풍기듯

       그렇게 그리움으로 남은 분

       어머니께서 사랑으로 타이르시길

       

       친구와 싸워 코피 흘림 보시고,

       지지리 못남은 제 덜된 탓이며

       제때 장가들지 못함 보시고,

       여자 복 없음은 제 못난 탓이지만

       한 번 삶은 보리밥 먹는 걸 보시고,

       배고픔 못 견딤은 당신 탓이며

       긴 콩밭 맨다고 씩씩댐 보시고,

       다부지지 못함은 당신 탓이라.

       

       만삭의 몸으로 베 짜다 배 다쳐

       동생 잃은 아픔은 천추의 한인데

       서랍 속 낡은 비녀 찾아 내고,

       울면서 감격하는 불효자 있으니

       어머니는 어머님이셨고,

       아들은 역시 아들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