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어지는 연습 시조 시인 김연동

하동신문 0 72

휘어지는 연습

 

시조 시인 김연동

 

숨길이 잦아지도록 감겨드는 어둠 앞에

갈대처럼 휘청이며 빈 하늘만 쳐다본다

쏟아 낸 살의 殺意의 언어

피 부르는 포도에서,

질정 없이 밀려오는 바람을 수습하고

휘돌아 역류하는 물빛도 경계하며

팽팽한

시위 당기듯

휘어지다

일어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