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언덕 시조 시인 김연동

하동신문 0 61

겨울 언덕

시조 시인 김연동

 

갈꽃 진 겨울 언덕 바람이 불다 갔다

황혼이 쓸린 그 자리 어둠이 짙어오고

박토의 가슴 위에는

흰 눈만이 내린다

가슴을 풀섶에 놓아 이슬방울 받고 싶다

풀무치 뼈 아리던 계절도 지나가고······

우리는

무엇에 젖어

이 날들을 울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