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평생 - 김중열

하동신문 0 217

한평생 

                                       김중열

 

울 오매 뼈저린 진통 빌려

새 생명 울음소리 

 

산도 넘고 

강도 건너 달려온 

억센 인생길

 

비바람 맞아 혼백 잃고 지나온 가시밭길

 

고운 당신 내 옆에 있어 쓰러지지 

않았지만

 

오매 당신 

모두 떠난 바닷가 

외로운 섬마을 

 

바닷새 한 마리 

거센 파도 위 날개 짓 하네.

 

옛 추억 속 

하얀 모래밭길

걷고 걷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