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돌아가는 길 - 김중열

하동신문 0 129

되돌아가는 길

 

                                  김중열

 

왔던 길 되 돌아가는 길

 

 몸속 훤히 내비친

 피라미 떼

 바위틈 새 

 숨바꼭질 하던 길 

 

 실개천 돌다리 건너 조상대대로 지켜온 논빼미 

 지나  산허리 두어 번 돌아 왔던 길

 

 봄이 오면 

 들꽃 피고 진달래 아카시아  밤꽃

 향 내음 새 젖은

 고향마을 

 

 초록으로 온통 물들어 있던 길

 

 내가 또 다시 가고 싶은 길

 언제나  되돌아가도

 그 길이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