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농축수산물 수출전년대비 2배증가

하동신문 0 137

하동군 농축수산물 수출전년대비 2배증가

밤, 딸기 등 31개 품목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 수출 순항

 

5000만 불 어치의 수출목표로 추진 중인 올 상반기 축수산물 및 가공식품의 수출액이 전년(2017년) 동기간에 대비,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군은 이 날 현재까지 하동군 내에서 생산되는 녹차를 비롯한 밤, 딸기 등 모두 31개 품목의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을 수출해 835만 7000불 어치를 수출한 것으로 집계했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신선농산물인 딸기를 비롯해 파프리카, 새 송이버섯, 쌀, 참 다래 등이며, 수산물은 재첩을 비롯한 참숭어, 다슬기, 피조개 등이, 축산물은 솔잎한우가, 임산물은 맛 밤, 곶감, 감 말랭이 등이, 가공식품은 가루녹차를 비롯해 배 즙, 매실 엑기스, 장류 등 모두 31개다.   

품목별 수출액으로는 신선농산물 341만 7000불 어치를, 가공식품 275만 불 어치를, 수산물이 91만 6000불 어치를, 축산물 75만 4000불 어치를, 임산물 5만 2000불 어치를 각각 수출했다.  

수출국으로는 신선농산물은 미국, 일본, 베트남, 대만, 몽골, 네덜란드, 스페인 등이며, 가공식품은 미국, 호주, 캐나다, 영국 등, 수산물은 미국, 일본, 베트남, 축산물은 홍콩, 임산물은 미국, 베트남, 호주 등 모두 28개 국가가 그 대상이다.  

이는 지난해 동기간에 비해 101.4%(전년도 414만 8000불 어치)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품목별 수출액을 보면 가공식품이 가장 많이 증가한 647.2%(전년도 36만 8000불 어치)로 집계됐고, 다음으로 수산물이 593.9%(전년도 13만 2000불 어치)가 증가했고. 임산물이 181.0%(전년도 18만 5000불 어치), 축산물은 80.8%(전년도 41만 7000불 어치), 신선농산물은 12.1%(전년도 304만 6000불 어치)가 각각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신선농산물인 파프리카의 경우 일본 엔저 현상으로 인해 가격이 하락하면서 수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이후 군은 조만간 밤 호박 600t을 일본으로 전량 수출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해외 수출 확대를 위해 오는 19일 군내 화개면 소재 켄싱톤리조트에서 9개국 13명의 바이어를 초청, 1대1 개별 수출상담 및 수출계약을 체결할 예정이어서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또 군은 해외 수출에 따른 수출업체에 대해 샘플비의 70% 지원과 업체당 200만 원, 연 최대 3회까지 지원하는 것은 물론 신선농산물 신규시장 개척 시 국내 유통가격과의 차등지원으로 농가당 최대 500만 원, 연 최대 2회까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현재 군내에서 생산되는 녹차를 비롯한 밤, 딸기 등 모두 31개 품목의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의 수출이 순항을 하고 있다”면서 “하반기 생산 주력 품목인 밤을 비롯한 배, 단감 등에 대해서도 수출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난해 26개국 28개 품목의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에 대해 3007만 불 어치를 수출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