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지명위원회 신설 하동-남해 현수교 명칭

경남도지명위원회  신설 하동-남해 현수교 명칭
미 합의시 국가지명위원회 에 ‘노량대교’직권상정키로 


  하동〜남해 현수교 명칭에 대한 경남도지명위원회의 합의 권고에 대해 남해군이 ‘제2남해대교’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하동군이 남해군 주장의 허구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경남도지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하동〜남해 현수교 명칭에 대한 심의회를 열어 하동·남해군에 ‘노량대교’와 ‘남해하동대교’ 중 한가지로 합의할 것을 권고하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노량대교’라는 이름을 국가지명위원회에 직권 상정하겠다고 결정했다.
이와 관련, 남해군이 섬을 연결하는 거의 모든 다리가 섬의 명칭을 따르며, 기존 다리를 대체 보완할 때 ‘제2’, ‘신’이라는 명칭을 붙이는 관례에 따라 ‘제2남해대교’가 돼야 한다고 재차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하동군은 남해군의 이 같은 주장은 허구이자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남해군이 ‘제2남해대교’을 주장하는 당위성으로 섬을 연결하는 다리가 섬의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관례였다면 지난 2003년 개통한 창선·삼천포대교 명칭 결정 당시 제2남해대교를 주장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것이다.
또한 남해군은 1998년 ‘이슬다리’라는 뜻의 노량마을에 있는 충열사를 이충무공 성역화사업으로 추진하면서 노량리 일대를 정비하고, 이순신 장군의 유해가 첫발을 내디딘 ‘관음포 이충무공 전몰유허’를 설치해 장군을 추모하는 등 노량의 역사성을 강조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280억원을 들여 장군의 전사를 기리기 위해 이순신 순국공원을 조성하는 등 이순신 장군 현창사업을 주도적으로 하는 상황에서 역사적 당위성이 있는 ‘충무공대교’나 ‘노량대교’를 거부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하동군 관계자는 “섬을 잇는 다리가 섬의 명칭을 따르는 것이라면 창선·삼천포대교 명칭 결정 당시 ‘제2남해대교’를 관철하고 하동〜남해 현수교 명칭은 ‘제3남해대교’라고 하는 것이 옳다”며 “이제 와서 제2남해대교를 고집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한편, 하동군은 도지명위원회 심의에 앞서 지역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감안해 ‘충무공대교’로 결정해 줄 것을 건의했으나 지명위원회가 ‘노량대교’와 ‘남해하동대교’ 중 하나로 합의 권고하고 미합의시 ‘노량대교’를 직권 권고키로 한 결정은 객관성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환영했다.
그리고 하동군은 기존에 남해대교가 있으므로 신교량 명칭은 ‘하동대교’로 하자는 의견이 많았지만 지역의 역사성, 시설물의 상징성 등을 고려해 양 지역을 아우르는 대표성 있는 명칭인 ‘충무공대교’와 ‘노량대교’로
해야 한다고 도지명위원회에서 김대형 부군수가 소상히 설명했다.
교량 설치 위치인 노량해협은 임진왜란 3대 대첩 중의 하나인 노량해전의 격전지이자 조선시대 국가에 큰 공을 세운 장군에게 내려졌던 ‘충무’라는 시호가 이순신 장군에게 내려진 역사적 배경을 당위성으로 들었다. /공영준 기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