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왔나 봄’자활생산품 할인 이벤트

하동신문 0 1,288

‘봄이 왔나 봄’자활생산품 할인 이벤트

 

하동지역자활센터, 하동읍 등 6개 자활근로사업장…봄맞이 할인 행사 진행

 

하동지역자활센터(센터장 손호연)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상황에서 자활사업 활성화와 자활사업 홍보를 위해 내달 1일까지 2주간 ‘봄이 왔나 봄’ 봄맞이 자활생산품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행사는 하동읍 읍내리와 고전면 전도리 등 6개 자활근로사업장에서 자활사업 참여자들이 만든 자활생산품 할인 행사를 열어 매출 증대를 통한 저소득층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확대하고, 자활사업 활성화 및 사업 홍보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먼저 주행사장인 ‘아름다운 나눔터’ 매장은 베트남 커피 무료시음회와 팝콘 나눔 행사를 실시하고, 기부·재활용품을 1000원∼2000원 할인한다.

‘#담다’ 매장은 다기세트·접시 등을 20∼30% 할인 판매하며, ‘빛나우리’ 매장은 운동화 등 신발세탁을 10∼20% 할인한다.

또한 하동읍과 전도리에 위치한 ‘베트남 골목식당’ 매장에서는 전체 메뉴 10% 할인을 실시하며, ‘까페홍’ 매장은 베트남 커피 용량 증가와 다른 사업장 구매영수증 지참 시 전체 메뉴 10% 할인을 진행한다.

손호연 센터장은 “이번 행사를 준비하면서 코로나19의 감염확산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지역경제가 침체된 상황에서 군민에게 자활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일과 나눔의 지역공동체를 실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동지역자활센터는 근로능력 있는 저소득층의 자립·자활을 위해 일자리 제공 및 자활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근로유지형, 지역복지, 그린누리, 해피팜, 빛나우리, #꿈담다, 카페:다, 골목식당, 게이트웨이 등 9개 자활근로사업을 운영하며 84명의 참여자에게 자활 의욕 고취 및 자립 능력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