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예방·관리 거점 하동 어르신센터 개소

하동신문 0 88

치매예방·관리 거점 하동 어르신센터 개소

하동군, 종합복지관 내 홀로 어르신 대상 

IOT 접목 안전 확인·돌봄 서비스

 

  농촌고령화가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하동군이 치매노인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IOT(사물인터넷)를 접목해 홀로 어르신들의 안전 확인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어르신센터를 열었다.

하동군은 24일 알프스하동종합복지관 대강당에서 윤상기 군수, 장재혁 경남도 저출생고령사회정책관, 신재범 의장 및 군의원, 정연가 노인회장, 지역 어르신 등 200여명을 모시고 어르신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한 내빈 인사말, 경과보고, 어르신센터 시설 동영상 시청, 젠틀맨의 축하공연, 현판식, 테이프커팅, 시설라운딩 순으로 진행됐다. 경남에서 세 번째로 문을 연 어르신센터는 치매예방 및 복지사각지대 어르신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조직으로, 어르신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한 알프스하동종합복지관에 설치됐다.

어르신센터는 경남형 치매관리체계 1단계사업으로 도지사 공약사업이며, 종합복지관장이 센터장을 겸하고 서비스관리자, 간호조무사, 어르신지킴이 등 5명으로 구성·운영된다.

이곳에서는 치매를 조기 발견해 치매안심센터에 인계하고 어르신은 복지관 프로그램 및 치료실과 연계해 치매예방에 힘쓴다.

특히 군은 순수 군비로 홀로 사는 어르신 50명을 선정해 IOT을 활용한 노인돌봄 시스템인 ‘홀로 어르신 스마트 케어사업’을 통해 어르신의 안전 확인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사업 중 치매 관련사업은 치매 선별검사를 통해 인지저하 어르신들을 조기에 발견하고, 이들을 치매안심센터에 연계해 체계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복지사각지대 어르신 관련 사업은 각종 노인돌봄서비스 미수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각종 생활불편을 지원하고, 기존 돌봄서비스 지원이 가능한 어르신은 이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결하는 일도 수행한다.

이처럼 종합복지관에 치매예방, 복지사각지대 어르신 지원 등의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어르신들에게 종합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원스톱 행복공간으로 거듭나게 됐다.

윤상기 군수는 “노인인구가 32%나 되는 초고령지역으로 어르신센터의 활동으로 치매를 예방하고 관리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위해 많은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성식당(대표 조상재)이 어르신센터 개소와 맞춰 복지관 이용 어르신과 장애인들에게 사랑담은 재첩회덮밥 300명분 무료 급식봉사를 실시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