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도로제설대책 회의, 관계기관 간 협력 체계 강화

하동신문 0 149

겨울철 도로제설대책 회의, 관계기관 간 협력 체계 강화

제설재 비축 등 도로제설 준비태세 확립 및 교통사고 예방 협조 당부

 

경상남도는 지난 23일 겨울철 도로제설대책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겨울철 도로제설기간(2021.11.15.~2022.3.15.) 중 한파 및 강설로 인한 재난발생 시 신속한 대처와 복구 등을 위한 도와 시․군, 민자도로사업시행자 등의 협력체계를 마련했다.

경남도는 그간 도로제설차량에 필요한 요소수와 염화칼슘 등 제설재를 사전에 비축관리하면서 도와 시․군, 민자도로사업시행자 간 상호 지원체계를 구축하였으며, 겨울철 제설재 등 부족사태를 고려해 보유량을 지속적으로 공유 및 점검하여 도로제설 준비태세를 확립했다.

아울러 강설에 대비해 창원시와 김해시 구간인 창원터널 등은 도로제설대책 지침서를 숙지하고, 유관기관 및 제설지원 업체 간 연락체계를 더욱 강화토록 했다. 

특히 도는 결빙에 취약한 도로에 대해 한파 등 기온급감 시 도로 살얼음으로 인해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군 등 도로관리기관에 도로 순찰과 선제적인 제설재 살포 등 신속한 초기대응을 통해 교통사고를 사전 예방하기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겨울철 동안 도로제설 준비태세를 확립하여 자연재난발생 시에도 경남지역의 도로이용자가 안전하게 통행하고 결빙사고 위험이 없는 도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 앞서 행정안전부 주관 폭설대비 관계기관 상황조치 모의훈련이 영상회의로 개최됐다. 

훈련 내용은 서해안고속도로 서천휴게소 지점 폭설 및 교통정체 상황을 가정하여 재난발생 상황전파 및 기관별 대처상황 훈련으로, 도, 도로관리사업소, 시․군 및 민자도로사업시행자가 훈련을 공유하면서 재난대응역량을 향상하는 기회가 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