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교통사고 유발행위 집중단속 실시

하동신문 0 43

주요 교통사고 유발행위 집중단속 실시

6. 22.~8. 21까지, 속도제한장치 해체, 난폭·보복 운전 등

 

 

경찰청은 622일부터 821일까지 2개월간 속도제한장치 해체 등 주요 교통사고 유발행위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

속도제한장치 불법 해체, 난폭·보복 운전은 과속 등을 유발하여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불안요소로 지속해서 제기됐다.

’19년 교통법규 준수율설문조사 결과,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법규위반 행위는 음주운전, 신호위반, 과속으로 조사됨(리서치알앤에이)

특히, 속도제한장치를 불법으로 해체한 대형 화물차, 버스 등의 고 위험성이 높으며, 휴게시간 미준수 등 운수업체의 관리감독 소홀이 졸음운전을 초래하는 등 주요 사고원인이 되고 있다.

대형 화물차, 버스 등 사업용차량 졸음운전 교통사고의 약 30%68월 사이에 발생(’19)

이에, 각 지방청 교통범죄수사팀 주관으로 속도제한장치 불법 해체행위 난폭·보복운전 운수업체 관리감독의무 위반행위를 앞으로 2개월간 집중단속하기로 했다.

1개월간 계도홍보 등을 통해 국민 공감대 확보 후 집중단속 추진

주요 단속 내용은 속도제한장치 불법 해체행위는 운전자와 해체업자뿐만 아니라 해체 프로그램을 제작하거나 유포한 사람까지 추적·검거하는 등 엄중 대응한다.

속도제한장치가 해체된 차량은 지자체 등 관계기관을 통해 원상복구 조치하고, 원상복구 여부를 확인하여 불이행 차량을 형사입건하는 등 교통안전 위협요인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고속도로 등에서의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난폭·보복운전 행위에 대해서는 비노출차량 등을 활용,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단속 시 안전 확보를 위해 영상채증 등의 방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상습(난폭·보복운전 전력이 2회 이상) 운전자는 구속수사 및 차량 압수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운수업체 관리감독의무위반 행위는 교통사고에 영향을 미친 휴게시간 미준수, 미자격 운전자 채용 및 정비불량 행위를 중심으로 단속한다.

위반사항이 교통사고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될 경우 운수업체 관련자를 해당 사고의 공범 등으로 형사입건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집중단속 기간 이후에도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주요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교통사고를 줄이고, 안전한 교통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하용덕 기자

ydha@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