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의무표시 확대 강화

하동신문 0 60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의무표시 확대 강화

4월 30일부터 기존 표시품목에 다랑어, 아귀, 주꾸미 추가

위반 시 최대 10년 이하 징역, 1억 5천만 원 이하 벌금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통영지원(지원장 문성필)은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의무표시 품목 확대(다랑어, 아귀, 주꾸미 추가)와 관련 해당 음식점을 대상으로 지도, 홍보를 강화 할 예정이다.

* 기존 표시품목: 넙치, 조피볼락, 참돔, 미꾸라지, 민물장어, 낙지, 고등어, 갈치,명태, 참조기, 오징어, 꽃게

개정 시행령 공포(19.10.29.) 후 6개월 유예기간 동안 단속공무원, 지도조사원, 명예감시원 등을 투입하여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의무표시 품목 확대 관련 지도·홍보를 실시하고 있으며, 외식업중앙회 등 관련 단체에 홍보를 독려 할 예정이다.

2020년 4월 30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 후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는 경우, 품목별 위반횟수에 따라 30만원에서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원산지를 사실과 다르게 표시하는 경우에는 최대 10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병과 될 수 있다.

* 초범 :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 / 재범 : 위반금액의 5배 이하의 과징금 부과와 1년 이상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1억5천만 원 이하 벌금

 

/하용덕 기자

ydha@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