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공공기관 청렴도 하동군 4등급으로 망신

하동신문 0 202

2019 공공기관 청렴도 하동군 4등급으로 망신

내부청렴도 1→2등급, 외부청렴도 3→4등급으로 추락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지난 9일(월) 정부서울청사에서 609개 공공기관(중앙행정기관(45개), 지방자치단체(광역 17개, 기초 226개), 교육청·교육지원청(91개), 공직유관단체(230개))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하동군은 내부청렴도가 1등급에서 2등급으로, 외부청렴도가 3등급에서 4등급으로 1등급씩 떨어지면서 종합청렴도 4등급으로 추락하는 결과를 낳았다.

내부청렴도는 ‘조직문화(부정청탁, 특혜제공, 갑질 등), 부패방지제도, 인사업무, 예산집행, 업무지시 공정성(부당한 업무지시 경험률 등)’ 등 총 20개 항목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였고, 외부청렴도는 ‘부패인식(특혜 제공, 권한 남용 및 부당요구 처분, 부정청탁 등), 부패경험(금품·향응·편의 경험률 등)’ 등 총 10개 항목에 대하여 측정했다.

또, 정책고객평가는 전문가·정책관련자가 정책 등 업무전반에 대해 평가한 설문조사 결과로 부패인식, 부패통제, 부패경험 영역으로 11개 항목을 측정했다.

60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전체 기관의 내부청렴도는 7.64점으로 전년 대비 0.08점이 하락, 정책고객평가도 7.45점으로 전년 대비 0.16점이 하락했으며, 반면 외부청렴도는 8.47점으로 전년 대비 0.12점이 상승했다.

전반적인 측정결과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에 8.19점으로 전년 대비 0.07점 상승했지만(3년 연속 상승) 하동군은 수치스럽게도 하락을 면치 못했다.

하동군의 경우 내부청렴도가 1등급에서 2등급으로 하락한 가장 큰 요인으로 부정청탁, 특정인에게 특혜제공, 부당한 업무지시 등이 등급하락에 주된 작용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결국 내부적인 부조리가 상존하고 있기 때문에 하동군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결과라고밖에 볼 수가 없다.

부정부패와 특혜, 청탁, 갑질 등을 과감하게 척결하는 혁신이 필요할 때가 아닌가 한다.

국민권익위는 매년 ▲공공기관과 업무경험이 있는 국민(외부청렴도) ▲공공기관의 공직자(내부청렴도) ▲전문가·정책관련자(정책고객평가)가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와 부패사건 발생현황을 감안해 종합청렴도를 산정해 왔다.

올해는 총 23만 8,956명(외부청렴도 158,753명, 내부청렴도 60,904명, 정책고객평가 19,299명)을 대상으로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조사(전화·온라인 조사)를 진행했다.

 

/하용덕 기자

ydha@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