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읍 민관 협력으로 치매노인 주거환경 개선

하동신문 0 130

하동읍 민관 협력으로 치매노인 주거환경 개선

읍파출소 복지사각 발굴·청록건설 재능기부로 

치매노인 담장 등 보수

 

  하동읍이 민·관 협력을 통해 장마철 위험에 처한 홀로 사는 치매노인의 주거환경사업을 벌여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하동읍에 따르면 김현일 하동읍파출소장은 최근 치매노인의 실종 위험과 치매노인 발견을 위한 수색 업무 지원을 위해 치매노인 배회감지기 지원(GPS) 서비스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읍내 부용마을 치매 독거노인 김모(88)씨 집을 방문했다.

그런데 장마로 앞마당 토양이 유실되면서 담벼락이 무너져 노인뿐만 아니라 담장아래 주택까지 큰 피해가 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을 감지하고 최치용 읍장에게 알렸다.

최치용 읍장은 장마철 안전사고에 대비해 치매노인의 안전한 주거환경 개선 대책을 협의한 후 하동읍 소재 청록건설(대표 김정우)의 재능기부를 받아 치매노인의 위험한 담장 보수를 실시했다.

현장을 방문한 김정우 대표는 열악하고 위험한 주택에서 치매노인이 홀로 살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아 자신의 현장업무를 미루고 500만원 상당의 재능기부를 하게 됐다.

차량 진입이 안 되는 가파르고 비좁은 골목길을 인부들이 비지땀을 흘리며 자재를 손수 실어 나르는 수고 끝에 기존의 벽돌 담장을 철거하고 철재 펜스를 설치했으며, 흙으로 된 마당도 시멘트로 깔끔하게 단장했다.

주거개선 사업을 마친 김 대표는 자신의 선행이 알려지는 것을 한사코 거부하면서도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읍내 골목길을 꿰뚫고 있는 김현일 소장은 치매 독거노인에 대한 정기적인 모니터링으로 위험상황 발생 시 하동읍과 연계하는 생활밀착형 치안서비스 등으로 지난날 군수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하동읍은 이번 사례를 우수사례로 선정하고 지역사회의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위기가구에 대한 신속하고 세밀한 지원을 하기 위해 지역사회복지에 관심이 많은 민간단체 및 유관기관과 MOU 체결을 추진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