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상생의 힘 경상남도 상생협의회 출범

하동신문 0 88



함께 만드는 상생의 힘

 경상남도 상생협의회 출범

 

- 26일(수), 도정 회의실에서 상생협력 위한 첫 발걸음 디뎌

- 공정과 상생의 시장질서 확립 위한 소통 창구 역할 기대 

 

경상남도가 26일(수) 경남도청 도정 회의실에서 소상공인·중소기업·대기업 간의 상생협력을 위한 심의․자문기구인 ‘경상남도 상생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서는 소상공인․중소기업․대기업 대표, 변호사, 학계, 소비자단체 대표, 도의원 등 공정거래와 상생협력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15명을 ‘경상남도 상생협의회’ 위원으로 위촉했다.

이에 앞서 경상남도는 민선7기 도지사 공약으로서, 공정과 상생의 시장질서 확립을 위한 일환으로 지난 2월 ‘경상남도 상생협력 조례’를 제정해 상생협력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경상남도 상생협의회’는 ▲소상공인·중소기업·대기업 간 상생협력 촉진 ▲상생협력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의 수립 ▲불공정 거래관행 등 갈등해소 및 구제 방안 ▲상생협력 성공모델의 발굴 및 확산에 관한 사항 ▲상생협력상가 활성화 방안 및 상가건물 임대차와 관련된 분쟁 조정 등 상생협력 전반에 대한 심의․자문 역할을 하게 된다.

한편, 회의에서는 ‘경상남도 상생협의회 운영계획’과 7월 개소 예정인 ‘경상남도 불공정거래 피해상담센터 운영계획’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위원들이 제안한 다양한 의견들은 향후 상생협력을 위한 경상남도 정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지금 경남은 조선․자동차․기계와 같은 전통적 제조업이 위기를 겪으며 경제성장률이 떨어지면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도 더욱 가중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에는 갑질 근절, 양극화 해소 등 공정경제에 대한 사회적 요구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경상남도 상생협의회’가 어려운 경남 경제를 부흥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