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4

하동신문 0 60

하동에 한국형 친환경 한돈혁신센터 들어섰다

진교면에 한돈혁신센터 준공식

악취 걱정 없는 한국형 표준 모델 구현

 

 한돈산업의 백년대계를 이어나갈 인재양성과 악취 걱정 없는 친환경 양돈장인 한돈혁신센터가 하동에 들어섰다.

하동군은 4일 오전 11시 30분 진교면 양포리 현장에서 한돈혁신센터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주최·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윤상기 하동군수, 여상규·홍문표·김현권 국회의원, 김석기 경남도 서부지역본부장, 전국의 축산관련 기관·단체장, 한돈농가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은 사업추진 경과보고에 이어 장관 표창 및 감사·공로패 전달, 대한한돈협회의 장학기금 전달, 환영사, 축사, 기념식수, 제막식, 현판식, 테이프커팅, 시설 라운딩 순으로 진행됐다. 

한돈혁신센터는 대한한돈협회가 경영난을 겪어온 제2검정소를 최첨단의 친환경 농장으로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보조·지방비·자담 등 7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7년 착공해 2여년간의 공사 끝에 준공됐다.

진교면 달구지길 121 일원에 5,664㎡ 규모의 신축건물 12개동으로 지어진 한돈혁신센터는 최신 기술과 시설, 장비를 갖춘 모돈 300두 규모의 일관사육농장으로 생산연구 및 교육홍보지원관 등으로 구성됐다.

한돈혁신센터에서는 다양한 실험연구 및 기능평가를 통해 친환경 양돈장의 한국모델을 구현하고, 해외에서 최신의 양돈교육을 받던 것을 국내에서 실시하게 돼 한돈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태식 회장은 “한돈산업의 미래성장 방향을 제시하겠다는 방침아래 한돈혁신센터 건립을 추진해 왔으며, 악취해결 친환경 양돈장 모델을 적용해 대국민 한돈산업 이미지를 크게 개선할 것”이며 “현장실습형 교육장으로 네덜란드 PTC+ 수준의 교육 및 견학시설 구축으로 한돈농가 생산성 향상과 국제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