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과 빨간 자전거 활성화 변경협약

하동신문 0 109

우체국과 빨간 자전거 활성화 변경협약

취약계층 민원서비스 강화

 

  집배원을 통해 노인인구가 많은 하동지역 취약계층 주민들의 생활실태를 파악하고 각종 민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행복배달 빨간 자전거’ 사업이 한층 활성화된다.

하동군은 취약계층 주민에게 맞춤형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3년 10월 하동우체국과 ‘행복배달 빨간 자전거’ 사업 협약을 체결·시행했으나 시대흐름의 변화에 따라 최근 그에 걸맞은 내용으로 변경 체결했다고 밝혔다.

군은 2013년 협약에 따라 그동안 행정에서 주민들에게 전달할 내용을 우편물로 만들어 집배원을 통해 주기적으로 가정에 배달하고, 해당 주민의 생활실태를 파악해 이상 징후가 발견될 경우 즉시 행정에 통보해 조치하도록 했다.

또한 노인이나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취약계층 주민이 집배원에게 민원서류를 신청하고 전용계좌에 수수료를 납부하면 민원서류를 발급해 등기로 집까지 배송해 주는 서비스도 시행했다.

그 외에 집배원이 지역을 순회하다 위험사항 등을 발견할 경우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보하면 확인을 거쳐 해결해주는 내용도 포함됐다.

하지만 전자통신의 발달과 시대적 흐름의 변화로 협약 내용을 시대의 흐름에 걸맞도록 변경해 평상시 집배원이 우편물을 배달할 때 주민들의 근황을 살펴보고 이상이 있을 때 행정에 알리도록 했다.

거동불편 주민의 민원서류 배달은 본인확인이 불필요한 서류의 경우 집배원에게 신청하면 담당공무원이나 마을이장을 통해 직접 배달하면서 수수료도 징수하기로 변경했다.

행복배달 빨간 자전거 사업은 하동우체국에 소속된 집배원 37명이 하동읍과 진교면 등 2개 센터를 통해 운영되고 있다.

윤상기 군수는 “지역 구석구석을 방문하며 군민의 손과 발 역할을 하는 집배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공무원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까지 잘 살펴 주기를 바라며 연말에는 표창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취약계층 주민을 위한 여권 무료 배송서비스와 매주 월요일 저녁 8시까지 근무하는 야간 민원실, 매일 1시간 먼저 민원창구 개방 등의 민원서비스를 운영해 군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