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종합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하동신문 0 52

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종합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신재생에너지 3020’ 이행 위한 미래비전과 목표설정 집중 논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로 ‘에너지 전환사회 구현’ 앞장

 

경상남도가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선제적 대응을 위해 ‘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종합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8월 27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경남햇빛발전협동조합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전문가와 18개 시?군 담당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수행기관에서 경남의 ‘신재생에너지 3020’ 이행을 위한 목표와 추진방향, 지역특성을 반영한 신규 사업 발굴에 대해 보고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이에 대한 문제점, 보완사항을 제기하는 등 사업추진 가능성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논의하기도 했다.

이번 용역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맞춰 지역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사업을 기획·발굴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산업육성에 대한 경상남도의 신재생에너지 마스트플랜을 마련하고자 지난 3월 착수했다. 용역 완료시기는 올해 12월로 예정 돼있다.

용역 수행기관은 그동안 착수보고회·자문위원 검토보고회를 거치면서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동향 및 전망 분석, 시군별 신재생에너지 보급현황, 전력 수요전망·보급계획 분석, 산업계를 중심으로 한 관계자 의견 등도 용역 과정에서 보완했다고 전했다.

중간보고회에 참석한 천성봉 경상남도 미래산업국장은 “이번에 실시하는 용역을 통해 ‘2030 경상남도 신재생에너지 미래 비전’을 설계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목표 달성과 지역산업 활성화 계기가 될 수 있는 용역보고서가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해 지난 7월 발표한 민선7기 도정 4개년 계획에는 ‘에너지 전환사회 구현’을 주요현안 과제로 정하고 있다. 또 깨끗하고 쾌적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로 도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에너지 산업육성을 통한 신규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도 과제목표에 포함돼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