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원격측정장비로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

하동신문 0 45

경상남도, 원격측정장비로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 

 

- 10월 12일까지, 창원 삼정교차로와 김해 칠산IC에서 실시 

- 원격측정장비 점검, 강제정차 않아 안전사고 및 매연피해 줄여

 

경상남도는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과 도심지역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한국환경공단의 협조를 받아 원격측정장비(RSD)로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8월 27일부터 9월 14일까지는 창원 삼정교차로에서, 9월 17일부터 10월 12일까지는 김해 칠산 IC 부근에서 추진된다. 

운행차 배출가스 원격측정은 장비가 설치된 지점을 차량이 통과할 때 배출가스에 자외선과 적외선을 투사하여 배출가스 농도를 측정하며, 적외선은 일산화탄소(CO)와 탄화수소(HC)를 자외선은 일산화질소(NO)를 자동 측정하는 원리이다.

측정 결과에 따라 배출허용기준을 초과 차량은 소유자에게 개선명령서를 통보하며, 해당 차량 소유자는 통보일로부터 15일 내에 배출가스 전문정비업자에게 정비?점검 및 확인검사를 받고 점검 결과를 해당 시군에 제출해야 되며 미이행 시 10일 이내 운행정지 및 고발 조치가 따른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원격측정장비를 이용한 운행차 점검은 차량을 정차시키지 않고 점검이 가능하고 1일 2,500대 이상의 차량을 점검할 수 있으며, 교통흐름을 방해하지 않아 강제정차로 인한 안전사고와 매연피해 우려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정영진 경상남도 기후대기과장은 “원격장비를 활용한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이 차량 소유자의 자발적 배출가스 관리로 이어져 경상남도의 대기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철저한 차량 관리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