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기 군수, 폭우 대비 축제·공사장 현장점검

하동신문 0 24

윤상기 군수, 폭우 대비 축제·공사장 현장점검

주말·휴일 북천 코스모스·메밀꽃축제장, 옥종 편백휴림림 조성지 등 현장점검

 

  지난 주말·휴일 하동지역에 13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윤상기 군수가 내달 열릴 북천 코스모스·메밀꽃축제장과 옥종 편백 휴양림 조성지 등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현장점검을 벌였다.

하동군은 윤상기 군수가 지난 26일 관계부서 관계자와 북천 코스모스·메밀꽃 축제장 등을 찾아 축제 준비사항과 포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문제점에 대한 개선·보완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윤 군수는 축제장 포장을 둘러보면서 코스모스·메밀꽃 개화시점, 희귀박 터널 작물관리, 호박 축제장 개최 장소, 탐방로 황토포장, 주차장 정비, 직전 소류지 주변 정비,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 예방 등 축제 준비 전반에 대해 꼼꼼히 점검했다.

현장을 둘러본 윤 군수는 여러 가지 시설 설치도 중요하지만 기본이 되는 꽃밭 관리에 중점을 두고 코스모스 보식, 포장내 잡초제거, 배수로 정비 등으로 남은 기간 동안 전체 포장에 대해 관리를 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청자빛 북천하늘! 억만송이 꽃향기’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축제는 9월 21일〜10월 7일 17일간 북천면 직전마을 42만㎡의 들판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개최된다.

윤 군수는 앞서 25일 옥종면 위태리 일원 편백 휴양림 조성 현장을 찾아 사업현황과 추진에 따른 사업내용을 살펴보고 필요한 내용을 점검했다.

윤 군수는 임도 2.0km와 편백 숲길 2.0km을 직접 걸으면서 최관용 산림녹지과장을 비롯한 관계자 등에게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당부하며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예방과 함께 편백나무 관리, 자연물을 이용한 산책로 조성, 덩굴류 제거 등을 주문했다.

윤 군수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은 이들 현장 외에도 호우에 대비해 북방배수장 가동 현황, 하동호 저수율 현황, 회남재 급경사지 및 공사 현장, 한산사 축대 및 악양천 수위, 화개장터 둔치 주차장, 녹차박물관 화개천 수위 등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그러면서 화개·청암면 일원의 지리산 계곡과 평사리 야영장 등에서 야영하는 피서객의 철수를 주문하는 등 집중 호우에 대비했다.

한편, 하동에서는 호우특보가 내려진 지난 26일 옥종면과 악양면에 2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등 하루 동안 군내 평균 130.4㎜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