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친환경자동차 전시/시승행사 개최

하동신문 0 84

경남도, 친환경자동차 전시/시승행사 개최

- 기후변화주간 맞아 도 서부청사에서 

  전기차, 수소차 등 전시/시승행사 열어

- 전기차, 연간 연료비(전기료) 19만원 수준으로 경제성도 높아

 

경남도는 지난 20일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친환경자동차 전시?시승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심각한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진 가운데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경남도가 저탄소생활실천 분위기 확산을 위해 마련한 행사의 일환이다. 

도는 국내 자동차 4개사의 후원을 받아 전기자동차, 수소연료전지차, 하이브리드자동차를 전시했으며 민원인과 도 인재개발원 교육생 등 300여 명이 친환경자동차를 시승하여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앞서 체험하였다.

현재 전기자동차 충전요금은 공공용 급속충전기 기준으로 1kWh당 173.8원이며, 그린카드 결재 시 50%를 할인받아 86.9원(1kWh)에 충전할 수 있다.

※ 그린카드 : 친환경제품 구매, 대중교통 이용 등 저탄소 친환경생활 실천 시 경제적 혜택(에코머니포인트)을 제공하는 신용·체크카드

할인된 요금을 적용하면 100km당 전기차 급속충전요금은 1,379원 수준이며, 연간 휘발유차량의 12%, 경유차의 19% 수준인 19만원 정도로 전기차를 운영할 수 있다.

경남도는 “행사장을 찾은 도민들이 전기자동차로 100km를 운행하는데 연료비(전기료)가 1,400원 정도에 불과하다는 말에 차량 구매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친환경자동차의 점진적 보급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그리고 이날 행사에는 차세대 친환경차량인 수소차도 전시되었는데, 최근 수소차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반영하듯 차량제원과 구동원리, 주행거리 등에 대해 참석자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

수소차는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 없이 ‘물’만 배출하고, 미세먼지 저감효과까지 있어 움직이는 공기청정기라고도 불리는 친환경자동차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