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산란계 생산성 향상 및 AI 차단’ 신규시책 추진

하동신문 0 232

경남도, ‘산란계 생산성 향상 및 AI 차단’ 신규시책 추진

- AI 전파 차단을 위한 종이계란판 8백만 장 신속 지원

- 불량계란(실금란·오란·연란) 사료화 장비 15대 보급

 

경남도는 올해부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전파 차단과 불량계란 유통 방지를 위하여 산란계 농장에 위생 종이계란판과 불량계란 사료화 장비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도 자체 시책으로 추진하는 산란계 생산성 향상 및 AI 차단 지원사업은 2가지이다.

첫째, 산란계 농가 계란유통 비용절감을 위한 종이계란판 재사용에 따른 AI 등 가축전염병 전파우려를 차단하기 위한 위생 종이계란판 지원이다.

둘째,「축산물 위생관리법」의 유통계란(비살균제품) 규제강화에 따른 불량계란(실금란·오란·연란) 사료화를 위한 장비 지원이다.

사업대상은 도내에 주소를 두고 산란계를 사육하면서 계란을 생산하는 농가로서 ▲「축산법」제22조에 따른 가축사육업 허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제4조에 따른 농어업경영체 등록 ▲「축산법」제33조의2에 따라 축산업 교육(보수교육 포함)을 이수한 농가에 한해 지원한다.

이번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865백만 원(도비 137, 시군비 318, 자부담 410)으로 위생 종이계란판 8백만 장과 불량계란 사료화 장비 15대를 도내 산란계 농장에 보급할 예정이다.

불랑계란 사료화 장비는 산란계 5만수 사육농가에서 연간 1천 5백만 원의 사료비를 절감할 수 있어 농가 생산성 향상이 기대된다.

양진윤 경남도 축산과장은 “AI 발생 위험시기인 1월부터 신속히 종이계란판을 보급할 계획”이라며, “오파란 처리 장비 지원으로 불량계란 원천적 유통 방지와 사료화를 통한 환경오염 방지 등 산란계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사육중인 산란계는 6,407,011수이며, 88농가(3천수 이상)에서 사육(통계청 2017년 3분기 기준)하고 있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