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회 기자회견 가져

하동신문 0 243

 

“갈사만 사태와 관련하여 민·정·관 합동 범 군민대책회의 구성하라”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회 기자회견 가져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회(이하 민주당 지역위원회) 하동연락소(소장 이승진)는 지난 19일(화) 오전 10시 30분 하동군청 2층 브리핑 룸에서 하동군은 갈사만 사태와 관련하여 ‘민·정·관 합동 범 군민대책회의’를 구성하라는 슬로건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승진 연락소장은 기자회견에서 “몇 사람의 머리로 할 것이 아니라 민·정·관이 머리를 맞대고 이 난국을 풀어서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위원회를 구성하자.”며 “답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고 해법을 찾기 위함이다. 또 사태 발생 책임자들은 책임을 통감하고 군민 앞에 사과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사산단 사태는 하동군의 전형적인 밀실행정과 일부 부도덕한 공직자, 감시기능을 상실해버린 의회의 무능이 낳은 예견된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지금 하동군민들은 목욕탕이든 호프집이든 어디든지, 어르신들이건 젊은이들이건 세대를 불문하고 누구든지 모이기만하면 빚더미에 앉은 하동군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다.

민주당 지역위원회는 “사태가 이런 지경이 되어도 누구하나 책임지는 자가 없다는 것이 더더욱 개탄할 일이다. 앞으로 닥칠 모든 피해는 오로지 군민의 몫이다. 이 무책임한 행위에 대하여 온 군민이 분노하고 있음을 하동군의 집행부와 군의회는 알아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하동군의 발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과의 분양대금반환청구소송에서 패소함으로서 900여억 원의 확정채무가 발생하였고, 앞으로 있을 한신공영, 삼미건설, 대호산업, 어업피해보상 등을 합치면 920여억 원의 우발채무가 발생할 예상이라고 한다. 그것도 발생예상시기가 코앞에 닥친 2018년이다.

갈사만 사태의 악영향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대송산업단지 분양에도 직접적인 영향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하동군은 민간업체인 대송산업 주식회사에 1,810억의 PF에 보증을 서고 있는 실정이다. 이것 또한 상환기일이 도래하고 있다.

하동군은 미분양 부지에 대한 매입확약 동의를 승인하였으므로 미분양 사태가 발생하면 담보대출금액과 부족부분 840여억 원을 고스란히 하동군이 떠안아야 한다.

확정채무와 우발채무, 미분양 부지 매입금액 등 천문학적인 채무에 봉착하게 된다.

민주당 지역위원회는 “그동안 집행부를 견제 감시해야할 임무를 가진 하동군의회가 갈사만 사태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점을 알고 ‘갈사만 특별위원회’를 구성했을 것인데 군의회 또한 이번 사태를 방조한 책임이 중차대하다 할 것이다.”고 지적 했다.

이어 민주당 지역위원회는 하동군수와 군의회에 향후 갈사만 개발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수립과 함께 주권자인 다수 군민들의 지혜를 모아서 갈사만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민·정·관 합동 범 군민 대책회의”를 구성할 것을 주문했다.

 

/하용덕 기자

ydha@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