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하동 섬진강 송림 예찬♡ 김중열 880호
하동 섬진강 송림 예찬♡                             김중열 쌍계사 벚꽃동굴 십리길 지나꽃잎은 강 건너 쫓비산 매화아씨 손짓하며 섬진강물 타고 흘러 흘러간다.삼백년 긴 세월강물안개 적시..
작은 일 처리를 보고 큰 일을 맡긴다 -김영기(조기리더쉽 코칭원 대표) 880호
작은 일 처리를 보고 큰 일을 맡긴다                             김영기(조기리더쉽 코칭원 대표)  취직이 어려운 시기에 한 청년이 시험을 보기 위해 면접 장소에 도착했다. 그곳에 한 ..
20년대 대한민국이 원하는 지도자론 - 여호영 - 879호
20년대 대한민국이 원하는 지도자론- 여호영 -  도산 안창호 선생은 지도자가 없다고 한탄하지 말라, 왜 스스로가 지도자가 되려고 하진 않는가? 라고 질타하셨습니다. 지도자를 멀리서 찾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나 스스로 지도자가 될 만한 용기와 지혜를 갖춰야 하겠습니다. 최근 저는 대학원생으로부터 질문을 하나 받았습니다. 과학정보통신부 수장..
이병주 문학관 찾아서 안명영/전 하동고 교장 879호
이병주 문학관 찾아서  안명영/전 하동고 교장   빙옥 삼거리에서 황토재로 길을 잡아 북천면사무소 지나 곤양과 북천을 이어주는 곤북길로 접어든다. 계명산 기슭을 깎아 고른 길이라 돌고 돈다. 건너편은 봉명산 줄기가 여유를 주어 계단 논을 볼 수 있다. 본격적으로 오르막길이 시작되는 우측에 멋 부린 필체의 ‘나림정(那林亭)..
삼형제 차 - 여 호영 878호
삼형제 차                                                       ..
고향집 김중열 878호
고향집                             김중열허물어진 돌담장 구렁이 심술부렸나?그래도 촉촉이 이끼 옷 입고 고풍스럽게  단장했다.기울어진 서가래 사이  거미줄이 팽팽하다.이글어진 장독대 옆..
역자(譯者) 정경문(茗谷 鄭慶文) 雙溪寺聯句(쌍계사연구) 878호
紙上에 처음 公開되는 河東의 茶詩 散策(14) 역자(譯者) 정경문(茗谷 鄭慶文)雙溪寺聯句(쌍계사연구)이용(老溪 李鎔)- 쌍계사 연구 -此外群山摠垤丘(차외군산총질구) 이 밖에 群山은 모두 작은 언덕으로,同來偶作采眞遊(동래우작채진유) 함께 와서 우연히 채진(采眞)놀이 하네.酒醒茶歇鍾聲罷(주성다헐종성파) 술 깨고 차 마신 뒤..
정치후원금은 건전한 민주정치 발전의 토대 - 하동군선거관리위원회 지도홍보주임 조수민 877호
정치후원금은  건전한 민주정치 발전의 토대 하동군선거관리위원회 지도홍보주임 조수민 바람이 조금씩 차가워지는 지금쯤이면 항상 생각나는 일이 있다.어렸을 때 겨울에 아버지 손을 잡고 목욕탕에 갈 때면 아버지는 우리 둘의 목욕비를 내고 남은 돈을 자주 집 앞 사거리에 있는 구세군 자선냄비에 넣곤 하였다. 자선냄비에 남은 목욕비를 기부할..
노출의 계절, 은밀한 시선 몰카를 잡아라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860호
 노출의 계절, 은밀한 시선 몰카를 잡아라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여성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요즈음 본..
하동읍 비파리 강변공원 853호
하동읍 비파리 강변공원(구 비행장)에 식재되어 있는 각종 꽃들이 활짝 피었지만 유독 4고랑 중 1개 고랑에는 식재한 꽃 절반 정도가 피지 못하고 풀밭으로 변해있다.이곳을 자주 이용하는 한 군민에 의하면 튤립을 식재했는데 누군가가 계속해서 뽑아간 것 같다는 말을 하고 있다.우리 토종 식물을 심어도 충분한데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엉망인 곳에 비싼 튤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