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소식

90대 홀몸 어르신 집수리 봉사활동

하동신문 0 92

90대 홀몸 어르신 집수리 봉사활동

고전면청년회 회원 재능기부로 

독거노인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

 

  하동군 고전면은 고전면청년회(회장 남용선)가 지난 주말 올해 91세 된 김모 할머니 댁을 찾아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막마을에 홀로 사는 어르신은 17세에 이곳으로 시집온 후 6·25 전쟁 때 남편과 사별하고 외아들을 키우며 집을 한 번도 수리하지 않고 어렵게 살아왔다.

이 같은 딱한 소식을 접한 청년회 회원 10여명은 휴일도 반납한 채 재능기부로 방 두개의 도배·장판을 비롯해 보일러 교체, 천정 및 전기 보수 등 전반적으로 집을 수리했다.

남용선 회장은 “회원 각자가 가진 재능으로 집수리를 하게 됐는데 처음이라 다소 긴장도 했지만 어르신이 기뻐해 주셔서 오히려 우리가 더 기뻤다”며 “앞으로도 청년회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으면 직접 찾아가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집수리 봉사는 청년회원들의 재능기부와 함께 ㈜편안한 집(대표 윤기덕)과 한국남부발전(주) 하동발전본부(본부장 김우곤)의 후원금으로 이뤄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