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칼럼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기를! - 문화원장 -

하동신문 0 273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기를!

- 문화원장 -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라 그런지 다른 달보다 묵직하게 느껴지고 숙연해져 평생을 그리움의 한을 가슴에 안고 살아오신 유족들의 아픔이 크게 느껴진다. 그동안 우리는 항일독립운동, 6.25전쟁, 민주화 과정을 거치면서 수많은 호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으며 이들의 희생덕분에 나라를 지켜낼 수 있었고 민주화와 경제발전을 이루어내는 저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따라서 올해는 “용서는 하되 잊지는 말아야 한다.”는 호국정신과 얼을 계승해야 하는 책무를 함께 다짐하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기를 기대한다. 그리고 현충일(6월 6일)은 한국전쟁이후 1956년부터 이들의 희생을 추모하기 위해 기념일로 지정하여 추모해오고 있으며 지금은 추모대상이 확대되어 한국전쟁전사자를 포함 나라를 위해 희생한 독립, 호국, 민주화 유공자 등 모든 순국선열을 추모하는 행사를 해오고 있으며 정부에서는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 평생 동안 가족을 잃은 슬픔을 가슴에 안고 살아온 유가족들의 아픔을 치유하여 국가발전의 주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해드리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해왔다.

 그러나 우리의 현실은 아직도 그리움으로 고달픈 삶을 살아가고 있는 유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다독여 주기에는 정부나 지자체의 관심이 너무 멀게 느껴져 아쉬운 마음이 든다. 유가족들은 매년 현충일 추념사를 들으면서 위로를 받고 이제는 관심이 높아지겠지 하며 기대를 하지만 6월이 지나면 관심 밖으로 밀려나는 것이 되풀이됨으로서 불신이 높아지고 있다. 그리고 우리 주변에는 아직도 미확인된 희생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유가족들의 힘만으로는 찾을 길이 없어 가슴앓이를 하고 있고, 확인된 희생자나 유족에 대한 예우도 각기 다른 개별법에 의해 시행됨으로써 상대적 박탈감이 표출되고 있어 보훈관련법을 미국 등 선진국처럼 하나로 통합하여 명확하게 관리해야 하겠으며 법제도의 개선도 희생자 및 유족의 입장에서 정비되도록 하는데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한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국가적 문제가 있을 때마다 명분도, 기준도 불명확한 특별법을 만들어 시행함으로써 유족들의 아픔을 달래기보다는 상처만 안겨주고 있어 특별법도 하나로 통합하거나 객관성이 담보될 수 있도록 정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오죽했으면 외신기자들이 우리나라를 「특별법 공화국」이라고 부정적 표현을 하겠는가? 근래의 예를 살펴보아도 월남전 희생자 및 연평해전 희생자, 5.18희생자, 세월호희생자 등에 대한 보상기준이 각기 달라 이해하기도 어렵고 상대적 박탈감으로 불만의 소리가 다양하게 들려오고 있으나 정부나 국회에서는 이들의 목소리마저 정략적으로 악용하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다.

 이제는 이해관계에 따라 사생결단식으로 높이는 목소리에만 귀 기울이지 말고 미래에 대한 부담과 상대적 박탈감이 생기지 않도록 보훈관련법의 통합정비는 물론 특별법도 엄격이 제한하는 제도보완이 있어야 하겠으며 보훈 가족들에 대한 예우와 사후관리도 합리적으로 조정하여 유족들이 국가사회를 원망하며 눈물 흘리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정부와 지자체  모두가 관심을 더 높여갔으면 한다.

 그리고 지금은 다양성이 인정받는 시대이므로 국가나 지자체의 모든 정책들이 예측가능하고 스스로의 가치관이나 의지가 우리 모두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받을 때 사회적 모순을 떨쳐내고 국가사회 발전의 당당한 주역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않을까 한다. 아울러 애국애족의 마음도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과 정신을 제대로 예우해줄 때 가능한 것이며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책무이자 미래세대에 물려줄 유산이 아닌가 한다. 올해 현충일 당일에 다짐한 애국애족의 마음이 오래도록 이어지기를 기대하면서 유족들이 아픔을 씻어내고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모습으로 국가사회의 주역이 되도록 배려하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었으면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