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칼럼

“농사는 풍년인데 지갑은 흉년”

하동신문 0 546

고향 농산물. 눈으로 먹지말고 맛으로 드세요

“농사는 풍년인데 지갑은 흉년”

 - 발행인 김종균 - 

요즘 변해가는 농업정책이나 농법에 의한 친환경농법, 유기농법 등에 농민들은 관심조사 없다. 

전국적으로 매년 10만명씩 줄어드는 농촌인구에 아무런 대책 없는 고령화된 농촌 실상은 촛불 들고 논두렁 타기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97만 2,000t이라고 했다. 이는 농촌 경제 연구원이 예상한 399만 5,000t보다 2만 3,000t이 적은 양이지만 지난해보다 생산량은 줄었다 하지만 단수는 풍작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쌀값회복세는 어둡다고 했다. 쌀농사 5,000년 역사에 쌀밥을 배불리 먹기 시작한지는 50년도 안 된다. 그래도 농업을 중시하고 진흥에 노력한 결과라고 자찬하던 중 정부는 ‘경제발전’과 도시민, ‘서민 물과안정’ 이라는 정책에 농민이 희생되었다. 요즘 정치인 일부는 그래도 관심 갖고 20년 전이나 지금의 시세는 같다면서 농업 살리기에 부심하지만 전체관심은 약해지는 실태다 ‘농민이 안심하고 농사짓는 나라’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제시한 한국 농업의 청사진이다. 여기에 농업, 환경, 먹거리가 조화롭게 균형을 유지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농업 재정립을 강조했다. 더불어 농업계가 기대했든 ‘학교과일 간식 지원 사업’도 반영되지 않았다가 2018년 예산에는 지원되고 밭농업직불금,  경관보전직불금 등 직불금 확대에도 증약예산에 두고 볼일이다.

 

농민의 목소리는 날로 높아가고 있다.

정계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 헌법 반영’ 고향세 도입, 김영란법 개정, 청년 농업인 직불제, 농민복지 등을 외치고 있다. 그러나 실체 농민의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 이제 각지자체에서도 같은 목소리로 대안을 찾고 실행하는데 노력해야한다. 지역마다 농·특산물을 홍보는 하고는 있으나 이미지는 사그라 들고 있다. 금년에도 혹독한 가뭄을 이겨내기 위해 과수에 물주면서 애써 가꾼 매실 값에 맹물 마셨고 요즘 수확 한창 인 감 값에 시름의 주름살만 늘어간다. 풍년으로 인한 과잉 생산에 판로는 없고, 버리기는 아깝고 비배관리에 투자한 원가는 고사하고 수확인건비도 안 되는 가격에 농사마저 포기해야 할 실정이다. 어쩌다 지자체나 농협에서 적은양의 농산물 수출을 하게 되면 농민에게 희망을 주는 게 아니고 위화감만 줄 뿐이다. 이제는 행정이나 농협에서 판로 개척에 박차를 가해야한다. 농민 모두에게 평등한 기회를 주어야한다. 지자체 마다 우리농산물 홍보를 위해 경향각지 도시에서 홍보장터를 열고 ‘품질좋은 우리 농산물이 우리 몸에 최고’라고 외쳐대지만 그때뿐이고 영구적인 거래처 확보 연구와 소비자에게 신용과 진실을 보여야 한다. 모든 과일(매실, 감)이 크고 외형이 반질한 것만 찾는데 문제가 있다. 농약을 적게 사용하고 퇴비로 생산한 상품은 밀려나고 있다. 지금은 기후 환경적으로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는 한톨도 건지기 어렵다. 다만 저독성 농약으로 인체에 해가 없는 농법으로 모두 생산하고 있다. 물론 친환경 농법으로 자연적인 생산라인으로 생산함은 당연하다. 그래서 고향에서는 무농약으로 불안과 경쟁없는 농업 생산을 위해 실천 교육하고 있다. 농촌에서도 다른 삶을 살다가 뒤늦게 농업을 선택한 사람들은 ‘4무농법’을 주장한다. 땅을 갈지 않는 무경운, 무비료, 무농약, 무제초다.

그러나 기존의 농법을 익혀온 농민들은 자연농법을 선호하기는 쉽지 않다. 소비자가 믿어줄 것은 양심의 농산물이다. 물질문명이 변해 먹거리 문화도 다목적 영양학으로 세분되고 있지만 아직도 기성세대들은 농촌에서 샘물에 보리밥말아 풋고추에 된장 찍어 먹든 그 맛에 추억은 잊지 못할 것이다. 그 것이 고향 맛입니다. 고향의 농산물은 고령화된 여러분의 부모 형제가 만들어낸 특산품입니다. 걷 보기보다 정성과 진실이 담긴 고향 농산물을 애용해야 합니다. 어느 대학 교수가 말하기를 ‘자판기 커피 값에도 못 미치는 한국인의 밥값’ 이라는 말에 국민 한사람 쌀 소비량이 하루 공깃밥 두 그릇도 안 되는 170g에 불과하고 현시세로 320원 한 달에 9,000원 이라고 하니 아무리 외식을 자제하고 집밥을 고집한다 해도 이제 서민경제에 쌀값이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 농업은 식량안보, 국토의 정원사, 환경보전, 지역사회유지, 전통문화계승 등 공익적 기능을 수행한다고 했다. 지금 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최저임금제 인상 등 다양한 복지정책이 만들어지고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있으나 그러나 그 안에 농업이나 농민은 보이지 않는다. 농업은 나라의 근간이다. 최소한의 복지를 위해 농민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비워진 농민들의 지갑에 마음담은 희망을 담아줘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