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칼럼

새 남해대교의 명칭에 뒷북치는 하동군- 발행인칼럼 / 대표이사 김종균 -

하동신문 0 191

새 남해대교의 명칭에 뒷북치는 하동군

경남도지명 위원회 10월 27일에서 30일 ~ 11월 10일로 또 연기 심의

 - 발행인칼럼 / 대표이사 김종균 - 

남해대교가 준공 된지 44년이 경과되어 노후화로 대체 건설되는 현수교 명칭 문제를 두고 ‘지역 간 의견 대립’이라고 지난 27일자 경남 지역일간지와 남해지역신문마다 속보로 특별보도 했다.

2009년부터 ‘제2남해대교’ 건설공사라는 명칭으로 진행되어 왔다. 

남해군에서는 2011년 6월부터 단독으로 교량명을 전국 공모하여 ‘제2남해대교’로 명명 해졌다.

이때에 하동군에서는 어떻게 대응해 왔으며 하동에 걸 맞는 명칭을 어떻게 추진해 왔는지 묻고 싶다. 

늦게나마 하동군에서 반대하고 나서자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다리의 명칭을 확정짓지 못하고 경남도 지명위원회로 넘겨 버렸다.

남해군에서는 남해의 상징이자 ‘마음의 고향, 군민들의 생명줄과 같은 존재, 국제해양 관광중심도시에 맞게 남해라는 말이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 하동은 한려수도나 관광지 등 하동 상징으로 볼 수 없는 곳인지 의문이다.

다리의 이름은 대대손손 이어지므로 심중을 가해야만 할 것으로 본다.

남해군에서는 ‘창선삼천포대교’ 명칭문제에 경험이 있기 때문에 2011년도부터 계속해서 ‘가칭 제2남해대교’를 명명했다. 

하동신문에서는 여러 차례 이 문제를 보도 했지만 해당부서에서는 관심조차 없다가 발등에 불 떨어지자 남해에서 건의문을 전달하자 뒤따라가는 형국이다.

심지어 남해군의회 제221회 2차 본회의에서 ‘제2남해대교’를 건의안을 혜택하면서 명칭이 변경된다면 내외군민들의 허탈감과 격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지난 27일자 남해신문에서는 ‘제2남해대교’명칭에 대해 의견을 물어 취합해 본 결과 노량대교, 충무공대교, 학익진대교, 충렬대고, 남해하동대교, 제2남해하동대교 등이 있었으나, 제2남해대교, 노량대교 등은 끝나지 않을 기싸움으로 서로갈등만 깊어 질것이라고도 했다. 

남해 상주 이 모씨는 노량대료를 주장하면서 본 다리는 세계 최초로 경사주탑공법으로 시공되었고 주탑2개는 노량해전 승리를 상징하는 V자의 슬픈병기 ‘활’의 원리를 적용한 것도 노량해전 상징을 하므로 모두가 세계해양 전투사에 기록된 노량해전 상징이다. 지금 주장하는 ‘제2’라는 접두사가 붙는 것도 모양새가 아니고 지금 옆에 있는 남해대교를 제1남해대교라 할 것이냐고 하면서 하동 쪽 전망대에서 섬을 바라보는 것도 한층 아름답게 보일 것이라 했다. 

또한 앞으로 준공기념탑이나 안내판에도 노량해전 상징을 나타낼 것인데, 남해전유물이 아닌 만큼 이웃하동지역민의 정서도 생각해서 노량대료가 바람직하도고 말했다. 

하동군에서는 ‘노량대교와 충무공대교를 하자고 건의했다. 

이중 충무공대교는 노량해전의 뜻이 깊겠지만 바로 옆 광양 쪽에 ‘이순신대교’가 있어 이중적인 명칭이 아닌가를 생각해야 한다.

하동군 남해에는 전작 국회의원 선거구 때부터 남해, 하동은 이웃 정으로 지내왔다. 

교량이 없을 때에는 섬이라는 지역관심 때문에 남해를 우선시해서 ‘남해대교’ 명칭에도 하동군민들도 관례라는 이해했다. 어느 지명이 앞에 불러져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함께 아우르는 지혜도 필요하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말할 때 하동에서 남해로 잇는 다리라고도 말한다. 그렇다면 ‘하동남해대교’라는 명칭도 양군과의 형평에 어긋남은 아니다.

대교 명칭 주장도 공정 90%가 진행되고 있는데 준공을 대비해서 벌어지는 양상에 시공 때 명칭이 아니고 준공 후 명칭으로 이어지다보니 해결실마리가 풀리지 않는다.

어느 쪽 주장대로 명칭이 주어진다 해도 민심의 골은 메워지지 않을 것이다.     

문제는 언론(신문)은 지역 민심이다. 본사에서는 선수를 치자고 수차례 여론을 수렴하고 보도 했으나 관련부서는 반심반의 성의 없는 업무 추진으로 군민에게 실망감을 줄 수 있는 행정이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비단 현수교명칭 뿐만은 아니다.

하동신문에서는 재해안전, 환경, 건설문제 등을 사전 보도를 계속하고 있으나 사전대책 없이 사고이후 많은 예산과 인력으로 땜질하기 예사이다.

이번 대교명칭문제도 하동관광발전에 핵심이 된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동만의 고집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이웃이 함께 가는 공생의 길로 이름 짓기 바라며 하동군은 세심한 예찰로 신뢰의 행정이 되기를 바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