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룡 장군 순국 400주년 추모행사 봉행

하동신문 0 101

정기룡 장군 순국 400주년 추모행사 봉행

하동군, 장군의 진검 공개, 8일 장군의 업적 조명 학술대회

 

忠毅公) 정기룡(鄭起龍·1562∼1622) 장군의 순국 400주년을 기념하는 추모행사가 지난달 30일 고향 하동에서 열렸다.

(사)충의공정기룡장군기념사업회(회장 문찬인)는 이날 금남면 중평리

경충사 일원에서 윤상기 군수를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일반 군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국 400주년 기념 추모행사를 엄숙히 거행했다.

추모행사는 순국제례, 진검 봉헌, 추도식, 분향 참배 순으로 이뤄졌다. 

특히 이날 장군이 직접 사용한 진검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장군의 진검은 후손들에게 전해져오다 20여년 전 분실돼 행방이 묘연했으나 성균관장 직무대행과 하동향교 전교를 지낸 고(故) 정한효 경충사유지관리위원장이 20여년의 추적과 설득 끝에 사비를 들여 회수해 보관하다 순국 400주년을 맞아 장군께 봉헌하고 공개했다.

장군의 진검은 봉헌식 이후 하동문화예술회관 아트갤러리로 옮겨져 2달 동안 일반군민에게 공개됐다가 진주국립박물관에서 일반 전시될 예정이다.

정기룡 장군은 1562년 음력 4월 24일 하동군 금남면 중촌리 상촌마을에서 태어나고 1622년 2월 28일 삼도수군통제사로 재임 중 통제영 진중에서 순국했다

장군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7년 전쟁에서 60전 60승의 신화를 이루고, 정유재란 때에는 경상우도병마절도사로 울산 왜성에 주둔하며 한양진격을 노리던 가토 기요마사의 왜군을 저지해 전란을 끝내게 하는 큰 역할을 했다.

후세의 사가들은 장군의 공적을 일러 ‘기룡이 없었다면 영남이 없었고, 영남이 없었다면 조선이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윤상기 군수는 추도사에서 “정기룡 장군은 ‘바다에는 이순신 육지에는 정기룡’이라 불릴 정도의 명장이었음에도 그의 공적이 묻혀 너무도 안타깝다.”며 “순국 400주년을 맞아 장군의 동상을 노량 바닷가에 세워 후손들의 귀감이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기룡장군기념사업회는 한국역사학회에 의뢰해 4월 8일 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장군의 생애와 공적을 재조명하고 장군의 업적을 현창하는 사업을 어떻게 할지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마련한다.

학술대회에서는 노영구 국방대 교수, 이대화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등 우리나라 사학계의 태두들이 발제와 발표 토론에 나서 역사학계가 토론회를 주시하고 있다.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