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박상우, 이병주국제문학상 수상

하동신문 0 266

소설가 박상우, 이병주국제문학상 수상

이병주문학연구상은 조선문학연구소 선정

이병주기념사업회, 29일 시상식

 

 

  이병주기념사업회는 제12회 이병주국제문학상과 제5회 이병주문학연구상 수상자로 한국의 박상우 소설가와 중국 연변대 조선문학연구소(소장 리광일 교수)를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하동군과 이병주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이 상은 <관부연락선>과 <지리산>의 작가 나림 이병주(1921∼1992)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이병주국제문학상은 매년 기 발표된 여러 나라의 문학작품 중 역사성과 이야기성을 갖춘 작가와 문학사적 의미를 보유한 단체를 대상으로 한다.

수상자 박상우 소설가는 감각적인 언어로 낭만주의적 특성이 강한 작품세계를 보여 온 작가이다.

1980년대의 정치적 부채의식에서 출발한 그의 소설 세계는 주제와 소설방법론상의 굴절을 거쳐 일상적 현실로 소설의 무게가 옮겨져서 한 단계 성숙한 작품세계를 보여준다.

이러한 그의 소설이 간직한 문학사적 의미가 높은 평가를 받아 수상자로 결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병주문학연구상은 세계 각국의 언어로 이병주 문학을 동서양에 널리 소개한 번역가나 참신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전시킨 신진 연구자, 또는 한국 및 세계문학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가 대상이다.

수상자 조선문학연구소는 조선, 한국의 언어와 문학 및 중국 조선족의 언어, 문학, 민속 등 여러 영역에 걸쳐 국내외 관계기관과의 유대를 통해 지식과 정보를 교환했다.

특히 해외에서 한민족문학을 연구하고 창작을 지원하며 그 문화적 유산을 보존해오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이병주국제문학상과 이병주문학연구상의 상금은 각각 1000만원과 500만원이며, 시상식은 9월 29일 오전 10시 북천면 이병주문학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