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야생차문화축제‘체험·참여 프로그램’인기

하동신문 0 226

하동야생차문화축제‘체험·참여 프로그램’인기

축제 기간 야외 제다·티블렌딩 등 

체험·참여형 프로그램 20여개 마련

 

  ‘왕의 차! 다향표원! 천년을 넘어 세계에 닿다’를 슬로건으로 한 제23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가 열흘 앞으로 바짝 다가왔다.

글로벌 문화관광 축제 도약을 준비하는 이번 축제는 5월 10∼13일 나흘간 우리나라 차 시배지 화개·악양면 일원에서 대표·핵심·공연·경연 등 60여개 프로그램으로 개최된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지역민은 물론 축제장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 누구나 축제를 즐기면서 함께할 수 있는 체험·참여형 프로그램이 20여개로 대폭 늘어난 점이 눈에 띈다.

대표적인 체험 프로그램으로 올해 신설된 하동야생차 야외 제다체험. 지금까지 축제에서는 차체험관에서 전통제다법인 덖음차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나 이와 별도로 야외 제다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 것.

하동차생산자협의회가 주관하는 하동야생차 야외 제다체험 프로그램은 행사장 내 도자기 체험장에서 도자기 만들기 체험과 함께 진행된다.

이곳에서는 녹차의 덖음 체험과 차별화한 전통방식의 화로를 이용해 잭살차를 만들어 보거나 ‘홍차’로 잘 알려진 발효차의 맛을 제대로 낼 수 있는 비비기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제다체험에는 오랫동안 전통 발효차를 만들어 온 차 전문가와 공무원 7명이 함께하며 올바른 제다방식을 알려줘 누구나 쉽게 발효차나 잭살차를 만들 수 있다.

또 다른 대표 체험프로그램으로 세계 10개국의 차 전시와 설명, 체험을 통해 기존에 접해보지 못한 다른 나라의 차문화를 경험하며 차에 대한 교양을 쌓을 수 있는 세계차문화페스티벌도 펼쳐진다.

그리고 티 블렌딩 대회와 함께 올해 신설된 티 블렌딩 체험 및 티 칵테일 체험 프로그램에도 참여해 볼만하다.

티 블렌딩과 티 칵테일은 녹차와 홍차를 주재료로 현대인들의 취향에 맞는 블렌딩 티나 칵테일 티를 직접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으로, 사전 신청을 받아 치러지는 티 블렌딩 경연대회와 함께 관광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하동차문화학교에서는 차 한 잔을 마시며 차와 명상이 하나 된 수행체험인 차와 명상교실, 차의 종류와 효능, 차와 허브의 특성, 블렌딩 차를 만들어 나만의 차 이름을 짓는 차의 과학교실 등이 운영된다.

과거 궁중에서 임금님이 먹던 녹차 꽃 송편 빚기 체험, 차꽃 모양 열쇠고리나 찻잔 받침 등을 만들어 보는 차 바느질 공예, 찻잎의 크기·빛깔·향기·맛 등을 구별해보는 채엽교실도 개설된다.

그 외 체험·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청정 지리산 공기캔 체험, 1대 1 맞춤형으로 진행되는 찻사발 빚기, 모든 세대가 같이 만들어 먹고 즐길 수 있는 추억의 달고나 체험, 차를 이용한 음식 체험, 최참판댁 윤씨 부인과 함께 차와 함께하는 예절교실 등이 준비된다.

군 관계자는 “축제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즐거움도 있지만 관람객이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고 체험하며 즐길 수 있도록 체험·참여형 프로그램을 한층 강화했다”며 “차를 보다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이들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