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의공 정기룡 장군 숭모제전 거행

하동신문 0 77

충의공 정기룡 장군 숭모제전 거행

충의공 탄신 456주년 기념 장군의 나라사랑 정신·얼 기려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당시 60여회의 전투에서 단 한 번도 패한 적 없는 ‘육전의 영웅’ 충의공(忠毅公) 정기룡(鄭起龍) 장군의 탄신 456주년을 맞아 장군의 나라사랑 정신과 얼을 기리는 숭모제전이 20일 오전 11시 하동군 금남면 경충사 경내에서 거행됐다.

충의공정기룡장군기념사업회(회장 정두규)가 주관한 이날 숭모제전은 숭모제와 숭모식, 제1회 정기룡 장군 탄신 숭모제 미술대회로 치러졌다.

먼저 숭모제는 국악단 소리바디의 제례악 연주를 시작으로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음복례, 망요례 순으로 거행됐다.

숭모제에서는 김삼주 제례위원장의 집례로 윤상기 군수가 초헌관, 한지균 교육장이 아헌관, 김성수 5대대장이 종헌관을 각각 맡아 헌작했으며, 축관은 정한용 독축으로 장군의 정신과 위업을 기렸다.

제례를 마친 후에는 참석한 기관·단체장 및 지역민들이 장군의 얼을 기리고자 헌화하고, 민경순 총무의 사회로 국민의례, 장군에 대한 묵념, 공로패 전달, 정기룡 장군의 생애와 공적을 소개하는 숭모식이 진행됐다.

숭모식에서는 그동안 경충사유지관리위원회를 조직해 매년 장군의 기일에 맞춰 숭모제례를 주관하며, 장군의 나라사랑 정신과 위업을 기리는데 한평생을 바친 정한효 위원장에게 공로패가 수여됐다.

그리고 이날 경충사 일원에서는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등 학생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정기룡 장군 탄신 숭모제 미술대회가 열렸다.

1562년 4월 24일 금남면 중평리에서 태어난 정기룡 장군은 1580년(선조 13년) 고성에서 향시에 합격하고 25세 때인 1586년 무과에 급제했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거창·금산 등지에서 왜적을 물리친 공로로 상주판관이 됐고, 다시 승전을 거둬 상주목사 겸 감사군대장이 됐다.

1597년 정유재란 때는 금오산성을 지키고 경북 고령에서 대승을 거둬 경상우도병마절도사로 승진했으며, 60여 회의 전투에서 왜적을 물리쳐 ‘바다에는 충무공 이순신, 육지에는 충의공 정기룡’이라 일컬어질 정도로 혁혁한 공을 세웠다.

경주·울산 등을 되찾아 삼도군통제사 겸 경상우도절도사에 올랐다가 1622년 통영의 진중에서 순직했으며, 선조가 ‘일어난 용과 같다’해서 기룡(起龍)이란 이름을 내렸다.

장군의 고향 금오산 기슭에는 장군의 위패와 영정이 봉안된 경충사가 있다. 1928년 일제 강점기 지방 유림의 발의로 창건된 경충사는 민족의식의 확산을 우려한 일제에 의해 철거되고 유품이 압수되는 등 고난을 겪기도 했으나 1966년 장군의 위패가 다시 봉안됐다.

경충사 일원은 경남도 문화재자료 제188호 정기룡 장군 유허지로 지정됐고, 유물전시관에는 교지·장검·유서 등 유형문화재 제286호 장군의 유품이 전시돼 있다.

경충사 입구에는 장군의 생가가 초가집으로 복원돼 있으며, 인근에는 금오산어드벤처 레포츠단지가 조성돼 짚와이어·빅스윙 등 레포츠시설을 즐기려는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하용덕 기자